2018년 9월 중순 무렵에 동아시아 지역에서 실제로 발생한 인과관계 인과 연습

일본 프로축구 J리그에서 가장 물을 많이 섭취하는 축구선수가 포도맛 음료수를 한 잔 들이키는 그 사건이 울리 슈틸리케가 "며칠 사이 야윈 맥 라이언을 달래고 멀어져 간 스티븐 시걸아"라는 노랫말을 적절한 리듬에 맞춰 부르는 그 사건을 야기했다: 만약 일본 프로축구 J리그에서 가장 물을 많이 섭취하는 축구선수가 포도맛 음료수를 한 잔 들이키는 그 사건이 발생하지 않았더라면, 울리 슈틸리케가 "며칠 사이 야윈 맥 라이언을 달래고 멀어져 간 스티븐 시걸아"라는 노랫말을 적절한 리듬에 맞춰 부르는 그 사건이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