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림씨어터의 신보 'Distance Over Time'의 빌보드 차트 24위 데뷔에 관하여 음악에 관하여

드림씨어터의 신보 'Distance Over Time'이 빌보드 차트 24위에 데뷔한 것은 매우 잘 알려진 사실로서, 이것은 그들의 2007년작 'Systematic Chaos'가 17위(혹은 18위???)에 올랐던 것보다도 더 낮은 순위인 것이다. 아울러 드림씨어터는 2005년(또는 2006년) 발매작 'Octavarium'을 빌보드 차트 30위권에 올렸던 바 있고, 2009년작을 6위, 2011년작을 8위, 2013년작을 7위, 2016년작을 10위에 올린 적 있는 점을 미루어볼 때 이번 2019년작의 24위 데뷔는 솔까말(i.e. '솔직히 까놓고 말해서') 약간 좀 낮은 순위가 아닌 것이 아닌 것이 아닌 것이 아닌 것이다... 이러한 일의 원인은 (i) 요즘 하락하기 그지없는 락/메탈 음악의 인기하향도, (ii) 드림씨어터의 전성기 지난지 오랜 것 떄문 (iii) 지구 온난화(??!!!) 때문이라고 제멋대로 분석될 수 있긴 하나, 다음과 같은 것이 드림씨어터의 신보 'Distance Over Time'의 빌보드 차트 24위라는 (약간 부진한) 성적을 설명한다: 만약 똥딱지가 똥똘똘의 불알에 묻지 않았더라면, 드림씨어터의 신보 'Distance Over Time'은 빌보드 차트 24위로 데뷔하지 않았을 것이다 - 즉, 똥딱지가 똥똘똘의 불알에 묻은 그 사건이 드림씨어터의 신보 'Distance Over Time'이 빌보드 차트 24위로 데뷔한 그 사건의 원인이다. 어쩐지 처음부터 끝까지 제멋대로...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