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 5월 하순 무렵에, 필라델피아에서 실제로 발생한 인과관계 인과 연습

필라델피아에서, 앤 해서웨이가 잠깐 화장실 변기에 앉는, 그 사건이, 필라델피아에서, 레인 팁튼이 제프리 와딩튼의 얼굴에 가래침을 뱉는, 그 사건을 야기했다. 아울러 필라델피아에서, 스칼렛 요한슨이 잠깐 짬을 내어 제리 포더의 '흄 변종들'이라는 서적을 펼친, 그 사건이, 필라델피아에서, 윌리엄 레인 크레이그가 윌리엄 라이칸의 항문으로부터 쏟아지는, 그 사건을 야기했다. 따라서 필라델피아에서, 앤 해서웨이가 잠깐 화장실 변기에 앉는, 그 사건이, 필라델피아에서, 레인 팁튼이 제프리 와딩튼의 얼굴에 가래침을 뱉는, 그 사건을 야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