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우 효과적인, 레프트 스윙 훅 펀치 연습 무예 연습

나는, 매우 효과적인, 레프트 스윙 훅 펀치를 연습하고 있었다. 그 때,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은, "수량양화사에 대한 담론이, 단순히 하나를 둘로 표현하자는 그런 의미인 것인가. 본인은 아니라고 본다. 예를 들어, 어느 특정 집단 내에 그러그러한 구제불능들이 정확히 다섯 명 있다고 하자. 이 때 만약, 수량양화사에 대한 표현능력이 결여된 인식주체가, 단지 그러그러한 구제불능이 '정확히 한 명'이 있다는 것밖에 표현을 못한다면, 정확히 다섯 명이 존재하는 그러그러한 구제불능들을 한 명 밖에 인식 못하게 되며, 이는 달리 말하면, 인식적 오류를 발생하기 쉬운, 그러면서도 아주 성향적으로 인식적 오류를 수행하게끔 하는, 그런 새로운 신개념적 머저리를 양산하게 되는, 그런 것이, 아닌 것이, 아닌 것이, 아닌 것이, 아닌 것이다. 아울러 다음과 같은 생각을 해보자. 전화를 걸 때, '...님, 본인 맞으십니까'라고 묻고, 전화 받는 사람이 전화 받을 때, '네'라고 대답했다고 하자. 이것은 겉으로 보기에 전화 건 사람이 그러그러한 사람에게 본인이 맞냐고 확인하고, 전화 받는 사람이 본인이 맞다고 확인해주는, 그런 대화인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본인은 미국 전 대통령의 위신을 걸고 맹세하건대, 그러한 해석은 설득력이 떨어진다고 주장하는 바이다. 이에, 본인은 다음과 같이 설득력이 더 배가된 해석을 시도할 것이다. 사실 스토리는 다음과 같다. 전화 건 사람이 '...님, 본인 맞으십니까'라고 물었으나, 전화 받는 사람은 한국어가 서투른 외국인이라서, 그 질문, '...님, 본인 맞으십니까'라는 질문에 대해서, '보니 로튼(Bonnie Rotten)을 아십니까'(Do you know Bonnie Rotten???)이라는 질문으로 잘못 들었다. 이에 전화 받은 사람은 '네', 즉 '보니 로튼을 안다'(I know Bonnie Rotten, of course)라고 대답한 것이다. 즉, 묻는 사람은 '...님, 본인 맞으십니까'라는 질문을 했으나, 대답하는 사람은 '보니 로튼을 아십니까'라는 질문에 대해서 '네'라고, 즉 '나는 보니 로튼을 안다'라고 대답한 것이다. 즉, '...님, 본인 맞으십니까'라는 질문에 대해서, 대답자가 '네'라고 대답하여, 실제로는 제대로 된 대화가 이루어지는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서로 동문서답을 주고받은 것이다. 니애미가 보고플 때, 니애미 사진 꺼내놓고, 니애미가 보고플 때에에, 워우워워."라고 말했고, 잠시 뒤, 아이티라는 이름을 지닌 조그만한 섬나라에 상당규모의 큰 지진이 일어났다.